쑥쑥 자라라

1. 쑥쑥 자라라
아기들은 쑥쑥  자라고 있습니다.
달력은 아직 볼 줄 모르지만 곧 6살이 된다는건 알고 있는 첫째는 매일 아침 '오늘 나 6살 되요?'라고 물어보고 있습니다.
둘째한테도 4살이 될거라고 가르쳐 주는데 3살이라고 한번 인풋이 들어가버리니 잘 안바뀌네요;;;
그리고 '나 6살 되면 엄마는  몇살이야?'라고 자꾸 물어보는데......  그거 묻지마ㅜㅠ

2. 변. . ..... 비ㅜㅠ
아기들이 이유는 모르겠지만 토끼응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ㅜㅠ
유산균 먹고 물 많이 마시고 운동하고..
또 뭐하면 좋죠??
오늘 푸룬 사서 퇴근합니다;;;;
자꾸 똥꼬에 낀 응가 빼달래요ㅜㅠ
극한 직업 엄마;;

3. 짹짹 참새들
드디어 둘째가 말문이 트였습니다.
수다쟁이들이 끊임없이 짹짹대는 평화로운(?) 우리집//
혀짧은 소리로 쉴새없이 떠드는거 너무 귀엽네요♡
둘이서 대화(?) 하는거 보고 있으면 귀여워미침♡

4.
어쩌다보니 얼떨결에 집을 샀습니다. 이사갑니다/// 오예!!!
이제 영혼까지 가난해요;;;

5. 마지막으로 사진투척
우리집 장난꾸러기들^^
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